문의
INQUIRY

묻고 답하기 (Q & A)

AIRMAN에 문의하고 싶은 내용을 작성해주시면, 신속하게 답변해드리겠습니다.

미국이 환율조작국 명단에서 중국

작성자 :
viv2sgichi
등록일 :
2020-01-15 17:32
조회수 :
372
미국이 환율조작국 명단에서 중국을 웅진코웨이직수정수기렌탈=웅진코웨이직수정수기렌탈최고
제외하면서 원화 강세 흐름에 탄력이 붙었다. 1단계 무역합의 공식 서명을 앞두고 미·중 화해무드가 확산되면서 위험자산 선호심리도 살아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서울용달이사
불확실성이 더 커졌다고 진단한다. 환율조작국 지정을 두고 미국이 정치·경제적 필요에 따라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2단계 무역합의를 앞두고 미국이 환율조작국 카드를 다시 과천포장이사=과천포장이사믿을만한곳
꺼내면 ‘미·중 무역분쟁 2탄’으로 확전될 우려가 크다. 중국 인민은행은 14일 달러·위안 환율을 6.8954위안에 고시했다. 전 거래일보다 0.0309위안(0.45%) 내렸다. 위안화 환율은 지난달 영등포일반이사
5일(7.0521위안)부터 꾸준히 하락세다. 지난달부터 경기회복 기대감을 업고 강세를 보이던 위안화는 환율조작국 제외 소식에 힘을 받고 있다. 위안화와 동조화된 움직임을 보이는 영통포장이사
원화 가치도 덩달아 뛰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156.10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화와 위안화 ‘몸값’이 함께 경기포장이사=경기포장이사좋은곳
움직이는 이유는 다양하다. 우선 둘 다 신흥국 통화라서 위험자산으로 분류된다. 글로벌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지면 안전자산(달러)보다 위험자산인 신흥국 통화(원화, 위안화 등)로 수요가 몰린다. 여기에다 한국은 대(對)중국 수출의존도가 높다. 중국의 경제가 휘청이면 한국 수출기업도 타격을 김치냉장고렌탈
받기 때문에 두 나라의 달러화 대비 통화 가치가 같이 흘러가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시장에선 당분간 원화 강세 압력이 유지될 것으로 내다본다. 올해 들어 미국의 경기 회복세는 다소 주춤하지만, 지난해 바닥을 쳤던 신흥국 경기가 ‘기저효과’를 타고 회복세를 타고 있어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