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
INQUIRY

묻고 답하기 (Q & A)

AIRMAN에 문의하고 싶은 내용을 작성해주시면, 신속하게 답변해드리겠습니다.

총선이 석 달 앞으로 다가온

작성자 :
mid41kjsg
등록일 :
2020-01-15 17:09
조회수 :
400
총선이 석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명실상부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 전략공천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장관과 현역 의원의 성동구원룸이사
불출마로 공석이 된 핵심 지역을 지켜내기 위해 맞춤형 후보를 물색 중이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이 대선 전초전 성격을 띠는 만큼 야당의 잠룡들이 나오는 지역구에서 반드시 이길 카드를 찾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4일 청호나이스 이과수=청호나이스 이과수강력추천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첫 회의에서 “선거제도가 바뀌어서 송정동포장이사
비례대표 10석 가까이 양보한 셈이 됐다”며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더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이번 선거는 어려운 선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역구에서 10~20석은 더 확보해야 제1당을 지킬 수 있다”며 “수도권에서 과천원룸이사
의석을 얼마나 더 추가로 가져오느냐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서울 지역 49석 가운데 민주당은 35석,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은 12석을 얻었다. 경기도 지역 60석 중에선 민주당이 신내동포장이사
40석을, 새누리당이 19석을 얻었다. 민주당은 일단 수도권 판세를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 서울특별시당은 지난해 한 차례 지역구별로 판세 여론조사를 했고, 조만간 다시 한 번 지역구별 여론조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 의원 등 민주당 주자가 한국당 등 야당 주자보다 10% 포인트, 크게는 20% 포인트까지 지지율이 높게 나온다고 한다. 서울 지역 한 의원은 “수도권엔 중도층 등 스윙보터(Swing Voter·유동층)가 이사견적
몰려 있어 이들을 공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